undo your worries

I woke up feeling drained as if sleep didn’t cure the blues and exhaustion that it’s supposed to cure.

IMG_0021

The whole of my body was aching. I didn’t expect an hour-long gym workout the night before to give me this much pain, made worse by the rain that’s been raining all weekend and then some. (I like the rain, but it gives me headaches.)

I scoured the web to score the perfect attire for my friend’s wedding this weekend (I know, it’s already late!). I managed to find a few on RTR but decided to forego (overwhelmed too much choice – decision fatigue!) and took a nap to assuage my headache.

 

Is it the new moon in Virgo as my astrologer proclaims, or the rain or just me feeling stressed out from everything from making a pitch deck to finding a perfect wardrobe for my room?

I managed to shovel away for the longest time but the mountain of worry has finally unleashed and began to snowball in the last week as I am chased by people, time, and lack of resources aka money, time, and energy.

 

My anguish flourishes like a bulb of a flower blooming in spring.

 

IMG_0022

My mother was a worrier. She heaped a mountain of worry on me (or at least that’s how I felt as a daughter), which lessened, neutralized, and/or transferred her worries onto me. A 17-year old me. It has left a worry mark on my psyche. I know that worry is a negative emotion. At some point in my mid-20s, I learned to alchemize my worry into a concern with an action plan which evaporated the feeling of helplessness because I am doing something about it to change the situation.

 

“Worry – being concerned about something but not doing something about it, or feeling helpless to do so.”

 

I do what I can and should do – laundry, meetings, smiling and eating my meal. I make myself an old-fashioned.

I don’t know how to reset a day whose morning I woke up to feeling lousy.

I know what worries me.

I know how to tame and contain them. I’ve got plans, but I am still feeling an iota of worry making an enormous impact on me like a drop of ink clouding the sink of clear water.

I succumb to desires to let go of it. In the same way, I succumb to my worries to make it go away. Today, as I sit in my bed typing this at 3am in the morning, I pray – worry begone.

 

 

 

 

be your best fan

“You will never speak to anyone more than you speak to yourself in your head, be kind to yourself.”

 

Things can really suck when you swim in this ocean of uncertainties trying to spot an island to rest or strike gold. There are days when I feel aimless and utterly alone. I know enough to not beat myself up, but it’s really easy to fall into that trap of self-blame. After all, nobody knows me better than I know myself — I live with my thoughts, doubts, hopes, dreams, and fears.

 

I am my worst enemy.

 

“Your website looks amazing!”

“Your analysis sounds exactly right.”

“Your idea has such potential!”

Some people say, and I smile my best smile feeling giddy with that temporary euphoria which quickly evaporates as soon as we switch topics. I subscribe to the school of positive thinking but do not fall for blind optimism; after all, I am apt to analyze and compartmentalize my rights and wrongs, doling out blames and praises where I saw fit. I couldn’t lie to myself knowing what I did and didn’t do.

Here’s something controversial: to this day, despite numerous literature preaching the importance of self-love, I can’t proclaim that I love myself.

But I like her enough. I like that she tries, I like that she cares. I like that she’s vulnerable, weak, stubborn, polite, emotional, and strong enough to admit that she’s not.

Maybe one day, I will love Namu the way she deserves to be loved — blindly and unconditionally. But today, because I don’t, I decide to become my best cheerleader.

잘했다 나새끼

오늘도 수고 많았어

사랑한다 나무야! 

A bus called friendship

July 28th, 2018

I am sitting on 37F of Delta Airline’s Boeing 767 on my way back to New York City after spending five and half days in San Francisco visiting friends who are dear to my heart.

Spending almost every day surrounded by friends, I think to myself how odd it is that some people grow close while some grow apart.

People come into my life unexpectedly. Some stay, some leave. It’s never the ones you’d expect that pick you up at the airport or let you crash at their couch for three nights in a row.

I remember reading somewhere that friendship is like taking a bus: people appear, take this bus called ‘a friendship with Namu,’ and get off at some point. In other words, departure is inevitable when growing closer; it’s the necessary step that completes the lifecycle of a friendship.

Now that I am thirty, I’ve learned the painful lesson of not growing too attached to any one of my passengers. I still miss some people, their phantasmagoria lingering in my psyche like that particular smell in the kitchen that never quite goes away.

On my plane ride home, I thank the people who make my life infinitely richer. They’ve become the bedrock on which I now roam free, knowing that they got my back.

Whoever comes into my life and board this bus – I just hope that they have a pleasant ride.

Feeling blessed,

Namu

7/17 musings around 3:57am

IMG_8685

은행에 다니던 시절, 나는 대학 동기들 및 비슷한 한국 유학생들이 걷는 안전한 “금융권”에서 일하면서 다양한 일을 배우고 성장하며 기쁜 날도 많았지만, 내가 정말 내 인생의 주인으로서 행복한 선택을 한 게 맞는지 의문이 드는 밤이 많았다.

정말 좋은 기회가 찾아와서 운 좋게 금융회사를 그만두고, “스타트업”을 한다는 이름 아래 창업 경험도 없으면서 맨땅에 헤딩하고 몸으로 부딪쳐가며 많은 일을 겪고 배운지 이제 올가을이면 벌써 2년이 된다.

투자자들이 보고 싶어 하는 j 커브같은 성장세는 아직 없지만 (9월에 론칭…), 나는 2년 전과는 확실히 달라졌다. 새싹을 띄우기 전까지는 보이지 않는 땅 밑의 식물들의 노력과 비슷하다고 하면 믿어질까나.

은행에서 일할 때 나는 아주 자주 내 삶의 의미와 쓸모를 물었고, 그때 마다 이렇다 할 대답을 내놓지 못했다. “스타트업”을 하면서 갑자기 내 삶의 목적과 의미를 알게 된 것은 아니다. 그저 내가 어떤 사람인지, 무엇을 좋아하는지, 어떤 식으로 새 정보를 습득하는지, 어떤 일에 스트레스를 받는지,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인지, 어떻게 하면 일을 추진 할 수 있는지, 아주 면밀하고 세심하게 관찰할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나는 세상에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통해 나 자신을 더 좋아하게 된것은 두 말 할 것도 없다.

새로운 분야에 대해 배우고, 새로운 사람들과 만나 해보지 못한 일을 하고, 엑셀 모델이 아닌 화보 촬영이나 웹페이지를 만들어내고, 몰랐던 나 자신의 능력, 관심 그리고 가능성과 마주하는 일이란, 분명 복 받고 두근거리는 일임이 틀림없다.

예전부터 나는 “괴로움” 내지는 “고통”과 “성장”을 동일화시키는 경향이 있었다. “반짝반짝 작은 별” 에서 “스메트나”를 연주하기까지, 처음간 미시간 중학교 ESL 클래스에서 3년만에 AP Language 클래스를 듣기까지, 레벨업을 하기 위해선 그에따른 고통이 반드시 수반된다.

지금도 물론 늘 룰루랄라 한것만은 아니다. 힘든 결정을 내리고, 이메일 하나 쓰는데 한시간씩 고민하고 (물론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한 이메일에 한해서만), 몇 개월에 거쳐 실수를 하고 그 실수를 바로잡는데 더 많이 애를 쓴다.

but a small difference makes all the difference. 내가 감당하기로 결정한 일을 내가 감내 할 수 있는 고통의 한계에서 내 페이스 대로 충분히 생각한 뒤 실행하고 또 그 결과를 내 페이스대로 지켜 볼 수 있다는 것. 고통도 내가 결정하면 그 아픔과 농도가 다르다. 사이트가 론칭을 하고나면 이 감사한 기간도 곧 끝나버리겠지만, 그 때는 또 그 때 배울 수 있는 무언가가 있겠지. 오늘도 복에겹게도 브루클린에서 이 글을 쓰고, 내일이면 소호로 출근해서 무척이나 똑똑하고 멋진 여자들과 같이 일하고, 저녁이면 pitch event 에 가서 창업자 + 투자자들과 만난뒤 집에 돌아와 위스키 한 잔 마시며 웹사이트를 고치거나 하고있겠지. 9월 중순까지 이제 두달남았다.

첫 번째 블로그 글

생각을 정리할 공간이 있으면 좋겠다 싶어 블로그를 만들었다.

최근 투자자, 창업자,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들과 비지니스 모델에 대해 논의하면서 정말 다양한 피드백을 받았다. 절망적으로 나쁜 피드백은 아직까지 없어서 다행이지만, 그렇다고 “와 지금 나도 투자하고 싶다” 이런 반응이 있었던 것도 아니다.

다양한 사람들의 perspective 랑 피드백을 들으면서 아이디어와 비지니스 모델이 좀 더 명확해져야겠다는 필요성은 든다.

브랜드덱이랑 피치덱을 수정하면서도 계속 머릿속으로 그리게된다.

‘내가 만들고싶은 웹사이트는 뭐였지?’

분명히 머릿속엔 확고하게 존재한다. 그 단편적인 이미지에서 다이내믹한 비지니스 모델을 구상해내고, 이 모델이 존재하는 이유 (고객 + 비지니스 차원에서)를 간결하게 distill 하고 정리하는 것.

내가 만들고 싶은 것과, 사람들이 원하는 것의 차이는? 하고 또 묻게된다.

어쨌든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되, 큰 그림을 놓치지않고 PMF을 찾고싶다.

친환경적이면서도 사고싶은 옷을 모아놓고. 신제품을 제가격에 살 수도 있지만, 지난 시즌의 옷 또한 더 리즈너블한 가격에 편리하게 사고 되파는 편하고 좋은공간, 그런걸 만들고싶다.